default_setNet1_2

세종시 BRT ‘바로타’ 특화…환승편의시설 확충·광역노선 확대

기사승인 2021.04.11  15:28:02

공유
default_news_ad1
   
▲바로타 B0 노선을 운행하는 전기굴절버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문기)은 2030 미래대중교통을 선도하는 행정중심복합도시를 만들기 위해 행복도시 BRT(바로타) 특화한다고 지난 6일 밝혔다. 

이을 위해 우선 정류장과 전용차량 등 바로타 특화 인프라를 구축한다.
‘바로타’ 정류장은 길이 40m에 이르는 대형 쉘터에 바로타 브랜드 색상과 로고를 적용하고 스크린도어, 투명 LED 외부벽면, 냉난방의자 등 편의시설을 갖춘다.

또한 정류장 상부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해 사용에너지의 20% 이상을 자체 생산하는 제로에너지 정류장으로 전환다는 계획이다. 

2019년에 전국 최초로 도입한 전기굴절버스를 총 12대로 확대하고 평면교차로에서도 정차없이 통과할 수 있도록 S-BRT 실증사업을 통해 ‘우선신호 제어기술’을 개발·적용한다.

행복청은 행복도시권 통합환승요금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KTX, 고속·시외버스와 같은 대단위 교통수단과 연계될 수 있도록 주요 광역환승 결절점에 환승편의시설을 확충한다. 

또한, 행복도시권(대전·세종·충북·충남)의 상생발전을 위해 주요거점 간 광역 교통망 확충및 노선을 다양화한다. 
간선급행버스체계 종합계획에 반영된 공주 1단계(종합터미널), 천안 1단계(조치원), 청주(종합터미널) 등 3개 노선의 개발계획을 수립해 행복도시에서 20km 이내 주요거점을 연결한다.

40km 이내 주요거점 교통망 완성을 위해 공주 2단계(공주역)와 천안 2단계(천안아산역) 노선이 간선급행버스체계 종합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추진한다

이외에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행복도시의 변화여건을 감안해 행복도시 내 주요 지역을 연결하는 신규노선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김용석 행복청 차장은 “행복도시 BRT는 2013년 행정중심복합도시의 주요교통수단으로 도입돼 바로타라는 이름에 이르기까지 도시와 함께 발전해왔다”고 말했다.

김용석 차장은 “바로타를 세계적인 모범사례로 만들고 행복도시가 미래 대중교통의 선도도시가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종화 기자 netcore@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