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세종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세부명칭 ‘공개’

기사승인 2020.03.13  12:54:21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춘희 세종시장, 공개여부 혼선에 대해 공식 사과

   
▲세종시청 정문에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안내 현수막이 걸려있다.

세종시가 그동안 논란이 됐던 확진자 동선관련 방문지의 사전 명칭 ‘비공개’에서 ‘공개’로 전환한다.

13일 시에 따르면 그동안 시는 확진자 동선을 공개하면서도 접촉자 등이 확인될 때까지 방문지에 대한 세부 명칭을 공개하지 않고 해당 ‘동’ 이름과 함께 ○○마트, ○○의원 등으로만 밝혀왔다.

이에 대해 시민들은 동선 관련 꼭 필요한 정보는 빼놓고 말만 동선 공개를 한다며 시민 불안감만 낳고 동선 공개의 실효성이 없다고 지적해왔다.

특히 확진자가 잇따르면서 세부 명칭의 비공개에 대한 반발의 목소리는 점점 커져왔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이날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 공식 사과하며 확진자 동선의 사전 (방문장소) 명칭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이춘희 시장은 “그동안 확진자 동선 공개시 사전 명칭 공개는 법적 분쟁 소지가 있어 조심스러웠다”며 “하지만 최대한 공개를 원하는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사전 명칭 등을 최대한 공개하는 방향으로 전환하겠다. 시민들에게 혼선을 줘 사과하다”고 말했다.

이번 조치가 실현되면 그동안 확진자 동선에 대한 시민의 불신과 불안감은 어느정도 가라앉을 전망이다.

이종화 기자 netcore@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