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세종시 싱싱장터 매출액 700억원 돌파했다’

기사승인 2019.10.15  09:13:58

공유
default_news_ad1

- 개장 4년만 성과…전국적인 성공사례 호평

   
 

세종시 도농 상생의 상징 ‘싱싱장터’가 개장 4년만에 누적 매출액 700억원을 돌파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지난 10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우리 시는 도농 상생발전을 위해 ‘세종형 로컬푸드 운동’을 추진해 2015년 9월에 도담동 싱싱장터 1호점을, 2018년 1월에는 아름동 2호점을 개장했다”며 “꾸준한 소비자의 신뢰와 호응에 힘입어 매년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시에 따르면 로컬푸드 매장 연간 매출액은 ▲2015년 20억원 ▲2016년 108억원 ▲2017년 149억원 ▲2018년 238억원 ▲2019년 197억원(9월 말 현재) 등으로 누적매출액 700억원(도담·아름점 2개 매장)을 돌파한 가운데 올 연말엔 매출액인 250억원을 넘을 것을 전망된다.

1일 평균 고객수는 2015년 909명, 2016년 1,367명, 2017년 1,801명, 2018년 3,029명, 2019년 3,318명 등으로 증가했고 소비자 회원은 4만1,399명(9월 말 현재)으로, 3세대 중 1세대(세종시 전체 13만 세대, 8월 기준)가 가입해 직매장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참여 농가도 ▲2015년 218호 ▲2016년 320호 ▲2017년 786호에 이어 현재 937호(2019년 9월 말)가 출하에 참가하고 있다.

   
▲이춘희 시장이 싱싱장터 운영에 대해 말하고 있다.

이와 같은 성장속에  ‘세종형 로컬푸드 운동’은 전국적인 성공사례로 호평을 받고 있다.

2017년에 전국 우수직거래 사업장 및 균특회계 ‘최우수사업’, 지난해에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지방자치경영대전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아울러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이 주관한 ‘지역발전투자협약 시범사업’에 선정돼 3년간(2019~2021년) 91억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싱싱장터 3·4호점 건립을 추진하게 됐다.

시는 로컬푸드 운동 2단계 사업으로 싱싱장터 3호점(2021년 개장)과 4호점(2022년 개장) 건립을 추진하고 싱싱장터 운영 시스템도 개선한다고 밝혔다.

고령농 등의 교통 취약 농가의 수거서비스 수수료를 현행 13%에 10%로 인하하고 싱싱장터와 거리가 먼 북부지역(소정, 전의, 전동) 농업인을 위해 거점 수거 집하장을 우선 면사무소에 설치·운영한다.

이밖에 싱싱장터의 농축산물로 ‘로컬푸드 나눔 싱싱냉장고’를 운영해 나눔 문화 확산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이춘희 시장은 “지난 4년간 싱싱장터가 눈부신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성원한 시민에게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세종형 로컬푸드 운동이 굳건하게 뿌리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종화 기자 netcore@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