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기획부동산 의심 ‘지분거래’ 극성…세종시 절반 이상 지분거래

기사승인 2018.11.13  11:46:05

공유
default_news_ad1

- 넉달새 1.4만건 넘어, 지분 쪼개기 거래 재산권 행사 제약

   
 

전국적으로 기획부동산으로 의심되는 지분 쪼개기 토지 거래가 급증하는데 세종시 지분거래가 가장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밸류맵에 따르면 2018년 7월부터 10월까지 4개월간 지분거래로 이뤄진 토지매매 건수는 1만4529건으로 거래액은 3665억9218만원에 달했다.

기획부동산들은 토지를 저가에 매입해 그린벨트 해제 논의 등 개발 호재를 악용해 지분거래 판매 전략을 활용한다.

실제 개발 호재가 많은 수도권 및 세종시 지분거래가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시 순수 토지 거래량의 52.6%(건수 기준)가 기획부동산 지분거래로 추정됐다. 이어 △울산(24.1%) △경기(18.1%) △서울(14.9%) △인천(10.8%) 등 수도권 인근에서 지분거래비중이 높았다.

이에 세종시는 지분거래의 경우 재산권 행사에 있어서의 제약 등을 경고하며 부동산 거래시 주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최근 기획부동산들은 경매물건을 매각하는 광고로 투자자들을 모집하고 있다.

문제는 해당 등기부를 확인해보면 경매개시와 관련한 내용을 확인할 수 없어 허위광고라는 게 일반적인 견해다.

특히 지분매입은 소유권자 전원의 동의가 있어야 토지개발이 가능하기 때문에 사살상 투자효용가치가 떨어진다. 또 기획부동산들이 이미 매입가의 3배에서 10배까지 수익을 붙여서 매도하고 있어 추가 땅값 상승을 기대하긴 어렵다.

신광철 기자 skc4649@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