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공주시 다문화가족 신바람 대축제 성황

기사승인 2018.10.22  10:34:06

공유
default_news_ad1

- 다문화가족의 소통과 화합의 장 마련

   

공주시(시장 김정섭)가 지난 20일 산성시장 문화공원에서 다문화가족과 지역주민이 소통하고 화합할 수 있는 장 마련을 위한 ‘2018년 다문화가족 신바람 대축제’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정섭 시장, 박병수 시의회 의장 및 의원을 비롯한 다문화가족과 지역주민 10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읍면동 행복모임에서 열심히 연습해 온 결혼이민여성들의 실력을 마음껏 뽐내는 열띤 경연대회를 펼치는 등 지역주민들과 함께하는 유쾌한 사회통합의 장이 됐다.

식전행사에서는 공주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결혼이민여성으로 구성된 ‘당신은 밸리댄스 Queen’팀의 밸리댄스 공연을 선보였으며, 본 행사에서는 모범 결혼이민여성 32명에게 표창장이 수여됐다.

특히, 이번 축제에서는 예년과는 다르게 16개 읍·면·동에서 이주여성들이 팀을 이뤄 그들만의 장기자랑을 선보여 다문화가족이 상호 소통하고 화합할 수 있는 장을 만들었으며, 부대행사로 공동육아나눔터 장난감·육아용품 나눔 장터, 천연염색 손수건 만들기, 다문화 음식체험 등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졌다.

또한, 각 나라별 음식을 시식할 수 있도록 설치된 부스에서는 판싯, 사테이, 월남 쌈, 춘권 등 색다른 음식을 체험하고, 각국의 전통 민속놀이와 의상 문화체험 등을 할 수 있는 장소를 제공해 결혼이민여성에게는 평소에 맛볼 수 없었던 고향의 정과 맛을, 지역주민에게는 이국적인 색다른 맛과 볼거리를 제공했다.

김정섭 공주시장은 “올해 3회째 개최되는 다문화가족 신바람 대축제는 다문화가족이 주축이 돼 만들어지는 축제이며 다문화가족 구성원이 잠재력과 역량을 발휘해 우리 미래에 중요한 자산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다문화정책을 더욱 확대시켜 안정적인 한국생활 정착에 실질적으로 필요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유영하 기자 yyh2211@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