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행복청, 세종테크밸리 조성 ‘박차’

기사승인 2018.04.17  11:39:52

공유
default_news_ad1

- 오는 2020년까지 200개 기업 유치 및 일자리 3만개 창출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원재)이 세종테크밸리 조성을 통한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의 자족성 확충과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선다.

행복청은 지난 17일 브리핑을 통해 행복도시 집현리(4-2생활권) 총 555만㎡에 대학·기업·연구기능을 집적화한 ‘산학연클러스터’를 조성 중이며 ,기업 입주공간과 대학부지 일부 등 75만㎡를 ‘세종테크밸리’(2015년 도시첨단산업단지 지정)로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세종테크밸리 다음 달 18일 ‘4차 분양공고’
2016년부터 현재까지 총 3차례에 걸쳐 약 13만㎡의 산업용지를 분양해 총 43개의 기업과 기관을 ‘세종테크밸리’에 유치했다.

37개 유치기업 중 절반이 매출 100억 이상 기업이며, 6개 유치기관은 기술개발·사업화, 창업교육 등 기업지원의 역할을 수행하는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등이 있다.

특히, 자족성 확충 가속화 및 청년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세종테크밸리’ 4차 분양을 다음 달부터 본격 추진한다.

이번 4차 분양은 대덕특구와 연계한 중소벤처기업 클러스터 조성과 청년일자리 창출에 방점을 두고 분양계획을 수립했다.

   
 

지난해까지 최소면적을 3천㎡로 공급해 중견기업 유치에 집중했다면, 올해부터는 1천5백㎡ 규모 필지도 포함해 중소벤처기업이 보다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했고 평가방식에서도 일자리 창출 관련 범정부 정책기조에 맞춰 청년 일자리 창출계획 부문을 포함했다.

‘세종테크밸리’ 4차 분양공고는 다음 18일로 기업의 입주신청은 8월 22~24일, 선정평가는 9월초에 진행할 예정이다.

입주기업에게는 ▲취득세 감면(75%), 재산세 5년간 감면(75%) ▲토지대금 5년 무이자할부(공급가 7% 할인효과) 등 다양한 혜택을 지원한다.

4차 분양규모는 총 20개 필지 총 7만㎡이며, 산업용지가 16개 필지 4만7천㎡, 복합용지*가 4개 필지, 2만8천㎡이다.

산업용지는 조성원가의 약 70% 수준인 평균 176만원/3.3㎡이며, 복합용지는 조성원가의 약 100% 수준인 평당 250만원/3.3㎡이다.

■산학연 클러스터 지원센터 21019년초 준공…하반기 참가 기업 추가 공모
행복청은 창업과 기술혁신 거점으로 ‘산학연클러스터 지원센터(2019년 초 준공 예정)’와 민간분양형 ‘지식산업센터(2020년 말 준공 예정)’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공공형 지식산업센터인 ‘산학연클러스터 지원센터’는 사업비 총 350억원을 투입(국비 70%, 지방비 30%)하여 부지 1만㎡, 연면적 2만㎡ 규모다.

약 30개의 신생 벤처기업, 국내외 산학협력 대학, 기술개발·제품화를 지원하는 실험시설 등을 입주시킬 예정이며, 1차 공모를 통해 6개의 입주 우선협상 기업을 선정했고 하반기에 추가 공모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민간이 추진하는 융합형 ‘지식산업센터’는 사업비 약 1500억원을 투입해 부지 2만6천㎡, 연면적 8만㎡ 규모로, 약 100개의 신생 벤처기업,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등이 입주한다. 올해 상반기에 건축허가 및 하반기에 분양을 진행해 오는 2020년 준공 예정이다.

이원재 행복청장은 “기업유치를 통해 2020년까지 약 200개 기업, 직·간접 고용 포함 최대 3만여 개의 일자리 창출을 기대한다”며, “공동캠퍼스 등 주변에 건립될 대학·연구소 등과 인재 양성과 고용이 선순환 하는 혁신적인 산학연 협력 생태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종화 기자 netcore@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