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정수 전 센터장 “이춘희 시장 성희롱 발언 사과하라

기사승인 2018.03.16  12:47:55

공유
default_news_ad1

- 세종시청서 1인 시위, 공개 사과 요구…이춘희 시장 “(성희롱 발언) 인정할 수 없다”

   
 

“센터장은 얼굴은 이쁜데 언제까지 스님들 도포자락에 숨어서 손잡고 다닐 거냐”

이춘희 세종시장이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주장으로 촉발된 논란이 그 당사자인 종촌종합복지센터 이정수 전 센터장이 시장의 사과를 직접 요구함에 따라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이 전 센터장은 지난 15일 이춘희 시장이 정례브리핑을 진행 중인 같은 시간 세종시청에서 1인 시위를 통해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했다.

이 전 센터장은 지난 2015년 7월초 종촌복지센터 개관 현안 점검을 위한 간담회 자리에서 여성센터장인 자신을 성희롱하고 스님들을 모욕한 장본인이 이춘희 시장이라고 지목했다.

그는 “개관전 함께 일해야 할 공무원들과 직원앞에서 성희롱을 당하고 모욕적인 일을 당하는 치욕적인 순간이 초임 기관장으로써 첫인상이 됐다”며 “성희롱 가해자는 기억 못하지만 피해 당사자인 나는 그날의 모든 발언을 한 순간도 잊은 적도 없고 온몸으로 기억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시장은 사과는 켜녕 언론을 통해 사실을 왜곡하고 은폐하려는 시도를 해 오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하고 받기 위해 시청을 찾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이 전 센터장은 인사외압과 채용비리도 폭로했다.
세종시는 종촌복지센터 개관 전부터 지속적이고 악질적인 방법으로 인사 외압과 센터장의 교체를 강요했고 일부는 그런 과정을 통해 채용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반면 이춘희 시장은 정례브리핑에서 “분명히 해둘 것은 내가 아무리 봐도 성희롱 발언이라 할수 없다”고 해명했다.

특히 이 시장은 사과와 관련해 “당시에 스님에 대한 ‘섭정’ 등과 관련 발언으로 불편한 부분에 대해 사과한 것이다. 성희롱 발언이라고 인정한 것은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이 시장은 또한 “센터장이 책임감을 갖고 하라는 말한 부분이 받아들이기에 따라선 질책성으로 받아들일 수 도 있다”며 “(개관 관련 시와 센터측이) 익숙하지 않아 일처리가 서투르고 갈등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시장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이정수 전 센터장이 전면에서 직접적인 사과와 채용 비리관련 엄중수사를 요구함에 따라 향후 사법당국의 움직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종화 기자 netcore@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