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정환 “세종시장 채용비리 공개 사과하라”

기사승인 2018.03.09  18:06:00

공유
default_news_ad1

- 1인 삭발시위…세종시 산하기관 채용비리 강력 비판

   
 

김정환 세종금빛봉사단장이 세종시의 채용비리에 항의하며 삭발시위를 가졌다.

지난 8일 김정환 단장은 시청사 앞에서 삭발시위를 갖고 “채용비리에 대한 이춘희 세종시장의 공개 사과와 재발방지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김 단장은 성명서를 통해 “정부의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에서 ‘세종교통공사’와 ‘세종로컬푸드’ ‘세종시 문화재단’이 적발됐다”며 “이에 대한 세종시와 검찰의 명백한 진상조사와 관련자를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단장은 또한 “인사비리와 임금체불 등 출범직후부터 총체적 난국인 세종교통사에 대한 시민들의 불신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공공기관 채용 비리 의혹은 더욱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춘희 시장의 공개 사과를 요구하며 “원칙과 상식이 정착되기 위해선 ‘공정성’이 확립돼야 한다. 세종의 자녀들에게 공정한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김정환 단장은 전) 세종시 학부모 연합회장, 현) 새롬중 학교운영위원장 등으로 활동하며 평소 학부모로서 청소년 및 교육문제에 많은 관심을 나타냈다. 이런 가운데 최근 발생한 채용비리에 상당한 우려와 비판을 나타냈다.

특히 즉각적인 사과가 있어야 했음에도 시의 미온적인 모습에 각성을 촉구하기 위해 이번 삭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종화 기자 netcore@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