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세종시 BRT 이용객 ‘500만 명’ 돌파

기사승인 2018.02.02  18:38:46

공유
default_news_ad1

- BRT(990, 1001번) 이용객 약 501만명, 2016년 대비 약 16%↑

광역버스(1000, 1002, 1004번) 일 1만명, 연간 300만명 이용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 내 간선급행버스체계(이하 BRT)가 핵심 대중교통수단으로 확실히 자리매김하고 있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원재, 이하 행복청)은 2017년 BRT 이용객 수가 하루 평균 1만 3719명, 연간 총 500만 7475명을 기록, 2016년 총 이용인원(약 430만 명) 대비 약 16% 증가했다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행복도시 BRT는 입체화된 전용도로 위에서 주행하며, 교차로에서 멈춤 없이 통과함으로써 지하철만큼 정시성과 신속성을 확보하면서도 건설비는 지하철의 약 1/7 수준인 고효율의 대중교통시스템이다.

현재 행복도시에는 990번과 1001번 2개 BRT 노선이 운행 중이며, 목적지까지 막힘없이 제시간에 갈 수 있는 장점으로 인해 이용객이 계속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990번은 2013년 4월부터 오송역~정부세종청사~반석역을 운행 중으로 하루 평균 8,763명이 이용하고 있으며, 1001번은 2016년 7월부터 오송역~정부세종청사~세종시청~대전역을 운행 중으로 하루 평균 4956명이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1001번 BRT는 2016년 7월 2189명에서 2017년 12월 5759명으로 단기간에 이용객이 대폭 증가(약 163% 증가)해 증차를 검토 하고 있다.

행복도시에는 BRT 이외에도 광역버스(1000번, 1002번, 1004번)가 세종시~대전 유성구(반석)를 운행하고 있으며, 2017년 하루 평균 1만 484명, 연간 298만 8168명이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노선별 하루 평균 이용객은 1000번 4741명, 1002번 2415명, 1004번 3328명으로 지속 증가추세에 있어, 행복도시와 대전시를 연결하는 대중교통으로서 이용도가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운행 시작일 : 1000번(2016년 7월), 1002번(2017년 5월), 1004번(2017년 5월)

행복청은 BRT 체계를 브라질 쿠리치바, 콜롬비아 보고타 등의 세계적인 수준으로 높이기 위해 친환경 대용량 BRT차량 도입, 첨단 BRT정류장 설치, 정류장 사전요금지불시스템 구축 등을 추진하고 있다.

김태복 기반시설국장은 “행복도시 BRT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배우러 오는 BRT 운영 모범도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세종매일 ygnews@empal.com

<저작권자 © 세종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