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박범계 의원, 대전시장선거 불출마 배경 해석 ‘분분’

기사승인 2018.01.18  15:56:33

공유
default_news_ad1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서구을 재선)이 대전시장 선거에 불출마하기로 한 배경을 놓고 다양한 해석들이 나오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시장 후보 선두를 달렸던 박 의원은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회의원직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당내는 물론 국회에서 막중한 역할을 맡고 있는 상황에서 의원직을 내려놓기에는 부담감이 컸던 것으로 볼 수 있다.

당내에서 최고위원, 적폐청산위원장과 지방선거를 이끌 대전시당 위원장을 맡고 있고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 통과와 검·경 수사권 조정과 관련한 형사소송법 개정 등 굵직한 현안들을 맡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역 정가에서는 박 의원의 불출마 배경에 대해 다른 해석들도 들리고 있다.

지역 최다선(5선)인 박병석 국회의원(서구갑), 4선의 이상민 국회의원(유성을), 권선택 전 대전시장 등의 지지를 받지못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두 의원의 지지를 얻지 못한 상황에서 출마할 경우 본선 경쟁에서 불리해질 수 있다는 판단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또 대전시당을 이끌고 있는 박 의원의 리더십에 대한 의문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 점도 출마에 부담감으로 작용했던 것 같다. 

제7대 시의회 후반기 원구성 당시 당내 시의원들로부터 시당위원장으로서 매끄럽지 못한 인상을 남겼다는 지적까지 받았다. 민주적인 절차로 선출되는 후반기 의장 선거에 시당위원장이 직·간접적으로 관여한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결국 자신이 원하지 않는 시의원이 의장으로 선출되자 ‘당론을 어겼다’며 제명하는 초유의 사태까지 빚어졌다. 그 후유증이 지금까지 남아 있다.

여기에 권선택 전 시장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한 대법원 선고를 하루 앞둔 지난해 11월 13일 당정협의회를 잡아 따가운 눈총을 받기도 했다.

시장직을 잃은 권 전 시장으로선 박 의원에 대해 좋은 감정이 아닐 것이란 게 지역 정치권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시장 불출마 배경에는 적폐청산과 사법개혁에 대한 강한 의지도 있겠지만 당내 지역 정치권과의 불화설, 시당위원장으로서 리더십 부재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세종매일 ygnews@empal.com

<저작권자 © 세종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